부산시장 보선 후보들 재산 등록…김영춘 11억·박형준 48억
부산시장 보선 후보들 재산 등록…김영춘 11억·박형준 48억
  •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 승인 2021.03.2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인출신 정규재 45억 '눈길'

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와 더불어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들 재산에 관심이 쏠린다.

2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을 보면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본인, 배우자, 어머니, 장남의 재산으로 총 11억2962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인 서울 광진구 아파트 6억6천400만원, 배우자 명의인 부산 건물 전세 보증금 4억2천만원 등 부동산 재산이 포함됐다.

전과는 1건으로 고려대 총학생회장이던 1985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등으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재산 48억2천만원을 신고했다.

여기에는 배우자 명인의 해운대 엘시티 아파트 21억1천500만원과 해운대 건물 17억9천899만원, 본인 명의인 기장군 근린시설 5억6천427만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인 기장군 대지·임야·도로 등 10억9천403만원이 포함됐다.

그러나 배우자 명의로 된 699㎡ 규모 부산 기장군 부지에 세워진 건물은 신고하지 않고, 토지만 신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예금 5억7천318만원, 증권 1억2천327만원, 골프장 회원권 3억4천500만원 등도 신고했다.

채무는 배우자 명의의 담보대출 9억7천700만원 등 총 21억9천337만원이었다.

박 후보는 근시 및 부동시로 현역 면제에 해당하는 전시근로역 처분을 받았다. 전과는 없다.

미래당 손상우 후보는 6억3천만원, 민생당 배준현 후보는 2억5천만원, 자유민주당 정규재 후보는 45억8천만원, 진보당 노정현 후보는 1천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이들 후보 4명은 병역을 마쳤다.

손 후보와 정 후보는 전과가 없고, 배 후보는 국가보안법위반과 도로교통법 위반 등 3건, 노 후보는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3건이다.

한편 노 후보는 박 후보 재산신고 누락 논란과 관련해 이날 오전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 조사를 의뢰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