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매력 사라지나..."세계도시 경쟁력 순위에서 5년간 지속 하락"
서울 매력 사라지나..."세계도시 경쟁력 순위에서 5년간 지속 하락"
  •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 승인 2021.03.1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미국 컨설팅기업 AT커니 보고서 등 분석
 
@서울시

전세계 도시 경쟁력을 비교한 주요 지수에서 서울의 순위가 최근 5년간 크게 하락했다는 분석 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미국 컨설팅기업 AT커니의 '글로벌 도시 보고서'와 일본 모리기념재단의 '세계 도시 종합경쟁력 랭킹'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도시경쟁력이 기업활동과 경영환경 등 경제적 요인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하락했다고 10일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서울은 AT커니가 기업활동과 인적자본 등 현재 도시 경쟁력 수준을 평가한 글로벌 도시지수(GCI)에서 2015년 11위에서 2020년 17위로 6계단 떨어졌다.

상위 30개 도시 중 가장 큰 하락폭이다.

이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중국 상하이, 베이징이 1년 새 각각 9단계, 7단계, 4단계 뛰어오른 것과 대비된다.

서울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과 행정 역량, 민간투자 유치 등 미래 성장 잠재력을 평가한 글로벌 도시전망지수(GCO)에서도 2015년 12위에서 2020년 42위로 30계단 하락했다.

반면 아랍에미리트(UAE)의 아부다비는 인프라 개선과 해외직접투자 유치 확대로 경제부문 1위를 차지하며 41계단 순위가 상승했다.

◆글로벌 도시지수 상승·하락도시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은 일본 모리기념재단의 도시전략연구소가 세계 주요도시 40개를 대상으로 경제와 연구개발(R&D), 문화·교류, 주거, 환경, 교통·접근성을 평가한 세계 도시 종합경쟁력 순위(GPCI)에서도 2015년 6위에서 2020년 8위로 떨어졌다.

전경련은 서울이 GPCI 지수 중 도시환경과 문화에선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국내총생산(GDP) 성장률과 임금수준, 인재확보 용이성 등 13개 지표로 이루어진 경제 부문에선 순위가 대폭 하락해(8위→20위) 종합 순위를 끌어내렸다고 설명했다.

GPCI는 경영자와 고급인재, 관광객, 거주자 등 4개 부문 행위자가 평가한 도시경쟁력 순위도 발표했는데 서울시는 글로벌 경영자와 고급인재 부문에서 2015년 각각 9위, 10위였으나 2020년에는 각각 28위, 29위로 떨어졌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최근 3년간 외국인 투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상황에서 경제활동 측면이 도시 경쟁력 저하로 이어질까 우려된다"면서 "서울이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선 투자·경영 개선 및 수도권 규제혁신 등 새로운 모멘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