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지도부 총사퇴 없이 비대위 구성..4월 재보선 공천 재논의
정의당, 지도부 총사퇴 없이 비대위 구성..4월 재보선 공천 재논의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1.01.3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특별시 정의당사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정의당 전국위원회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특별시 여의도 정의당사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정의당 전국위원회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이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태 수습을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지도부 총사퇴는 하지 않기로 했다. 오는 4월 7일 있을 재ㆍ보궐 선거 공천은 재논의한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30일 국회에서 한 이날 온라인으로 실시된 전국위원회 주요 결과 브리핑에서 “6기 4차 전국위원회는 당의 위기를 수습하고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특단의 대응과 대표 및 대표직무대행 궐위 상황 등을 고려해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결정했다”며 “당 대표에 준하는 권한을 갖는 비상대책위원장은 강은미 원내대표가 맡으며, 위원 임명은 강은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일임하되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쳐 임명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4ㆍ7 재ㆍ보궐 선거 방침 변경의 건과 관련해 첫째, 당내 선출 선거 일정은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둘째, 선거 방침과 관련해 보다 심도 있는 논의와 이를 통한 책임 있는 결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빠른 시일 내에 전국위원회를 소집해 재논의, 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공천 여부를 결정할 차기 전국위원회는 이르면 다음 주 중 소집된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아울러 청년정의당 창당 및 1기 선출 선거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관련한 선거 일정 등은 당 사태 후속 대책 관련 일정을 고려해 전국위원회가 재논의, 결정키로 결정했다”며 “정의당은 이번 사건에 대해 무한책임의 자세로 임하며 깊이 성찰하겠다. 한치의 소홀함 없이 수습하고 대책을 마련해 조속한 시일 내에 국민 속에 거듭날 수 있도록 정상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날 전국위원회에선 비상대책회의가 비대위 구성을 안건으로 상정했고, 토론 중 지도부 총사퇴도 거론됐지만 표결로 지도부 총사퇴 없는 비대위 구성안이 가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은미 원내대표는 30일 전국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정의당은 이번 사건에 대해 무한책임의 자세로 임할 것이다. 국민 여러분께서 그만하면 됐다고 하실 때까지 국민의 뜻을 추상같이 받들고, 분골쇄신의 자세로 깊이 성찰하겠다”며 “한치의 소홀함도 없이 모든 책임을 다해 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