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충격에 작년 취업자 21만8천명 ↓..외환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코로나 충격에 작년 취업자 21만8천명 ↓..외환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1.01.1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지난해 취업자가 IMF(International Monetary Fund, 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이후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취업자도 62만8천명이나 급감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는2690만4천명으로 전년대비 21만8천명 감소했다. 1998년(-127만6천명)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취업자 수는 미국발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8만7천명) 이후 계속 증가해 왔다. 통계 작성 이후 전년보다 취업자 수가 감소한 해는 1998년과 2009년, 오일쇼크가 덮친 1984년(-7만6천명), 카드 대란이 있었던 2003년(-1만명)이다.

취업자 수 증감을 연령계층별로 살펴보면 정부의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등으로 60세 이상에서 37만5천명 증가했으나, 30대에서 16만5천명, 40대에서 15만8천명, 20대에서 14만6천명, 50대에서 8만8천명 각각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코로나19 사태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으로 보건ㆍ복지 분야와 택배 수요가 급증해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13만명, 5.9%), 운수및창고업(5만1천명, 3.6%), 농림어업(5만명, 3.6%) 등에서 증가했으나 거리두기 강화 등으로 도매및소매업(-16만명, -4.4%), 숙박및음식점업(-15만 9천명, -6.9%), 교육서비스업(-8만6천명, -4.6%) 등에서 감소했다. 

임금근로자는 전년보다 -10만8천명, 비임금근로자는 -11만명 줄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30만5천명(2.1%)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는 31만3천명(-6.5%), 일용근로자는 10만1천명(-7.1%) 각각 감소해 코로나19 사태로 고용취약계층이 집중적으로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9만명(2.2%) 증가했으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6만5천명(-10.8%), 무급가족종사자는 3만5천명(-3.3%) 각각 감소했다.

취업자 중 일시휴직자는 83만7천명으로 전년보다 43만명 증가했다. 지난 1980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증가다.

지난해 실업자는 110만8천명으로 전년보다 4만5천명(4.2%) 증가했다. 통계 기준을 바꾼 이후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 최대치다. 실업률은 4%로 전년보다 0.2%p 올랐다. 2001년(4%) 이후 최고치다.

OECD(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경제협력개발기구) 비교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9%로 전년보다 0.9%p 하락해 2015년(65.9%)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비경제활동인구는 1677만3천명으로 전년대비 45만5천명(2.8%) 증가했다. 2009년(49만5천명)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활동상태별로 비경제활동인구의 전년 대비 증감을 살펴보면 쉬었음(28만2천명, 13.5%), 가사(15만4천명, 2.7%) 등에서 증가했으나 재학ㆍ수강 등(-9만2천명, -2.5%)에서 감소했다. 취업준비자는 79만1천명으로 전년대비 4만3천명(5.8%) 늘었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된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652만6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62만8천명 급감했다. 1999년 2월(-65만8천명)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지난해 취업자는 3월부터 12월까지 감소세를 이어갔다. 1998년 1월부터 1999년 4월까지 감소한 이후 최장 기간 감소세 지속이다.

이에 대해 기획재정부는 “코로나19의 확산·진정에 따라 고용이 등락을 반복하는 추세 속에서, 코로나19 3차 확산에 따라 고용 충격이 재차 확대됐다”며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3차 확산에 따른 고용시장 악화에 대응해 마련한 민생 지원, 고용시장 안정화 방안을 차질 없이, 신속히 이행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피해계층 대상 9.3조원 맞춤형 피해지원대책 중 주요 현금지원 사업을 설 명절 전까지 90% 집행하고, 104만개 직접일자리 등 공공일자리 사업을 연초부터 신속히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