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레고랜드 '총체적 난국'...최문순 거짓말 논란에 범대위 "즉각 공사 중단" 촉구
춘천 레고랜드 '총체적 난국'...최문순 거짓말 논란에 범대위 "즉각 공사 중단" 촉구
  •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20.11.13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고랜드 시찰 중인 강원도의회@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등 왕실이 개입된 것으로 알려진 강원 춘천 레고랜드 건설 사업의 중단 을 촉구하는 범시민 대책 위원회가 강원도를 상대로 레고랜드 사업을 즉각 그만두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12일 "레고랜드 사업이 7000억원대 혈세 낭비"라며 레고랜드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책위는 최문순 도지사가 지난달 20일 강원도 국정감사에서 "레고랜드 사업에 실제로 투자된 금액은 600억원뿐"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명백한 거짓말이며 허위사실"이라며 반박했다.

대책위는 "현재까지 레고랜드 사업에 투자된 금액은 강원도 1225억원, 정부와 춘천시 738억원, 중도개발공사 2779억9000만원 등 총 4743억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또 "추가 투입 예정인 강원도 928억원, 중도개발공사 1731억원 등을 합산하면 레고랜드 총사업비는 7000억원을 웃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책위는 "완공되더라도 강원도민이 3000억원대 부채를 감당해야 할 판"이라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강원도는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레고랜드 개장시기에 대해 내년 7월이 아니라2022년 3월이라고 또 말을 바꿔 논란을 일으켰다.  

신영재(홍천1) 도의원의 개장 시기 질의에 안권용 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2022년 3월로 개장 시기가 늦춰질 것 같다"고 답했다.

안 국장은 개장 연기 사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를 꼽으며 놀이기구 준공 시점은 내년 6월이지만, 상업 운전을 하기 위한 안전도 검사 등이 6∼9개월가량 걸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재 춘천 중도에 짓고 있는 레고랜드 건설 사업이 겨우 31%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어 내년 개장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날 도의원들은 문화재 발굴, 외국인 투자사업을 이유로 영국 멀린사에 지나친 특혜 제공, 주차장 조성, 토지매각 등 여러 문제를 지적했다.

레고랜드 사업은 계속된 말 바꾸기에 신뢰가 무너진 사업으로 앞으로는 공사 추진 상황이나 멀린과의 계약 변경사항을 숨김없이 공개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형원 경제건설위원장은 "개장 연기 사유를 제대로 설명하고, 신뢰 회복을 위해서 진행 상황도 정확하게 설명하라"며 "지역 상생발전을 위한 준비사항과 멀린사로부터의 안정적인 투자금 조달을 담보할 방안을 공개하는 등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논평을 내고 "2014년, 2015년, 2016년 중순, 2017년 3월, 2017년 8월, 2020년, 2021년 5월 어린이날 개장 약속에 이어 2021년 7월마저 뒤집었다"며 "정확히 일곱 번째 말 바꾸기"라고 비판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