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방지위해 수입금지한 日 커리, 네이버·G마켓·큐10 등서 여전히 판매
ASF 방지위해 수입금지한 日 커리, 네이버·G마켓·큐10 등서 여전히 판매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0.10.2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윤재갑 의원실 제공
사진=윤재갑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전남 해남군완도군진도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초선)은 23일 “ASF(African Swine Fever,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의 유입 방지를 위해 수입을 금지한 품목의 일부가 여전히 온라인에서 판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ASF란 돼지나 멧돼지가 감염되는 전염병으로, 감염 시 발열이나 전신 출혈성 병변을 일으킨다. 최대 치사율이 100%에 달해 ‘돼지 흑사병’이라고 불릴 정도다. 별도의 치료제나 백신도 없어 ASF가 발병하면 인근 지역에서 사육하는 돼지 전부를 살처분해야 한다.

지난해 국내에선 파주시, 연천군, 김포시, 강화군 등에서 총 14건이 발생해 38만여 두의 돼지가 살처분됐고, 1331억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다. 올해도 강원도 화천군에서 2건의 ASF 발생이 확인됐으며, 4000두의 돼지가 살처분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조사 결과 수입 금지된 26개 중 12개 제품이 국내 주요 사이트인 네이버, 쿠팡, G마켓, 옥션 등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었다. 

이같은 정부의 허술한 검역 조치는 축산 현장의 철벽 방어를 무력화시킨다. 일각에선 살처분 보상 비용의 20%를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하도록 하면서 정작 정부는 국경 검역을 소홀히 하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윤재갑 의원은 “농식품부와 식약처, 방통위 간의 협력 부족으로 국경 방역에 구멍이 뚫렸다”며 “지난해 양돈 농가에 1300억원이 넘는 피해를 초래한 ASF 악몽이 반복되지 않도록 관계기관이 체계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ASF의 및 기타 위해 요소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일본, 중국 등을 수입 금지 지역으로 고시했다. 또 이들 지역에서 생산하는 축산물과 축산가공품은 국내로 수입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특히 2018년에는 농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총 26건을 수입금지 품목으로 지정해 국내 판매를 차단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