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첸 이슬람 지도자 프랑스 교사 참수사건과 '선긋기'
체첸 이슬람 지도자 프랑스 교사 참수사건과 '선긋기'
  •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 승인 2020.10.18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교사 참수 사건' 용의자를 규탄하러 나온 시민의 모습. 사건의 발단이 된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를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체첸 이슬람 지도자가 프랑스 파리 근교에서 발생한 중학교 교사 테러 사건의 용의자가 자국 출신이라는 사실이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사건과 관계가 없다"며 선 긋기에 나섰다.

외신에 따르면 체첸 자치공화국의 수장인 람잔 카디로프는 17일(현지시간) 자신의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우리는 이 테러 행위를 비난하고 희생자의 가족에게 조의를 표한다"면서 "어떠한 형태로든 테러리즘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신자들을 자극하지 말고 그들의 종교적 감정을 해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체첸 자치공화국은 러시아 내에서도 대표적인 이슬람권 지역으로 꼽힌다.

카디로프는 또 체첸 주민들이 이번 사건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프랑스에 강조했다.

그는 프랑스가 모든 문제를 체첸 주민들의 탓으로 돌리려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하며 이번 사건과 체첸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카디로프는 용의자인 18세의 청년이 대부분의 삶을 프랑스에서 보냈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은 프랑스대테러검찰청(PNAT) 장 프랑수아 리카르 검사의 발표를 인용해 용의자가 2002년 3월 12일 모스크바에서 태어나 난민 지위를 가진 체첸인이라고 보도했다.

그는 프랑스 당국으로부터 지난 3월 4일부터 10년간의 거주 허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주프랑스 러시아 대사관 대변인은 타스 통신에 용의자가 6살 때인 2008년 가족과 함께 프랑스에 들어왔으며 당시 이들은 정치적 망명을 프랑스 정부에 요청했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들이 장기비자를 받아 프랑스에서 생활을 해왔다고 설명한 대변인은 "러시아의 시민권은 정치적 망명 신청자의 지위를 얻으면 무효가 된다"면서 테러가 러시아와는 관련이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7일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약 30㎞ 떨어진 이블린주 콩플랑 생토노린 학교 인근 거리에서 중학교 역사 교사인 사뮤엘 프티(47)가 참수된 채 발견됐다.

경찰은 달아나던 용의자에게 흉기를 내려놓으라는 명령에 불응하고 저항하자 9발의 총탄을 발포했다. 용의자는 살해 현장 인근에서 숨졌다.

수사당국은 용의자 휴대전화에서 프티의 사진과 함께 자신의 살인을 인정하는 메시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프티는 이달 초 12∼14세 학생들과 언론의 자유에 관해 수업하면서 이슬람교 창시자인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사진)을 보여줬다가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