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최근 5년간 착오송금 피해 1250억원..반환은 48%에 그쳐
NH농협은행, 최근 5년간 착오송금 피해 1250억원..반환은 48%에 그쳐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0.10.18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원택 의원실 제공
사진=이원택 의원실 제공

NH농협은행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착오송금이 최근 5년간 1250억원이 이뤄져, 반환청구 요청을 했음에도 52%는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전북 김제시부안군, 국회운영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 초선)이  NH농협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착오송금 반환청구 건수는 7만561건으로 금액은 12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착오송금 반환청구 건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6년 1만2612건(299억원), 2017년 1만3474건(230억원), 2018년 1만5236건(260억원), 2019년 1만8491건(275억원)으로 매년 증가추세에 있으며, 올해도 지난 6월까지 1만748건(190억원)이 발생했다. 

NH농협은행 고객의 착오송금 사유로는 계좌입력 오류로 인한 건수가 6만1262건으로 가장 많았고, 금액입력오류 1553건, 이중입금 860건이었다. 심지어 알 수 없는 기타 건수가 4024건이나 됐다.

착오송금으로 인한 반환청구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반환되지 못하는 건수도 증가 추세다. 최근 5년간 착오송금으로 인한 미반환 건수가 2016년 7258건, 2017년 7424건, 2018년 8139건, 2019년 9520건으로 지속 상승 추세다. 올해만도 5300건이 미반환 됐다. 

미반환 사유도 다양했다. 지난해 기준 총 9287건이 미반환 됐는데 사유로는 고객연락불가가 2686건으로 가장 많았고, 고객거부 665건, 법적제한계좌 632건 순이었다. 특이한 건 알 수 없는 기타가 4288건이라는 점이다. 

이원택 의원은 “매년 착오송금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착오송금 반환 청구가 이뤄졌음에도 절반 이상이 반환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는 것은 큰 문제”라며 “금융권 전체가 착오송금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설령 착오송금이 됐더라도 적기에 원주인에게 반환이 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