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영주권·시민권 軍 입대자, 최근 5년간 3133명
외국 영주권·시민권 軍 입대자, 최근 5년간 3133명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0.10.1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황희 의원실 제공
사진=황희 의원실 제공

지난 5년간 외국 영주권·시민권을 갖고도 군에 입대한 사람이 31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서울 양천구갑, 국방위원회, 재선)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육군 2956명 ▲해군·해병대 73명 ▲공군 104명 등 총 3133명의 외국 영주권·시민권(이중국적) 자원이 군 현역으로 입대했다.

지난 2013년 육군에 입대해 군 복무를 마치고 현재 미국 보스턴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미국 영주권자 A씨(28)는 황희 의원실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저는 계속 미국에서 거주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주위 많은 사람이 왜 군대에 가냐고 말렸었다”며 “당연히 군 복무 중에 문화적 차이로 힘들 때도 있었지만, 지금까지도 군 복무를 마쳤다는 큰 자부심을 느끼며 살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보충역 사회복무요원으로 소집된 국외 영주권·시민권자는 지난 5년간 총 245명이며, 희망자에 한해 입대할 수 있는 귀화자의 경우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병역판정검사 대상(19~35세 귀화자) 3733명 중 단 3명이 입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희 의원은 “최근 6년간 병역면탈 적발 건수가 342건으로, 매년 병역회피 시도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자진 입대한 국외 영주권·시민권자 청년들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해외에서 귀국해 병역의 의무를 수행한 인원들이 사회적으로 존중받고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