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태풍이 지난 자리, 재난지원금을 다시 생각한다
[기자의 눈] 태풍이 지난 자리, 재난지원금을 다시 생각한다
  •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 승인 2020.09.14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하이선이 지나가고 나서도 포항 구룡포 앞바다는 아직도 성난 파도가 해안으로 밀려 오고 있다. 주민들이 다 대피 하고 텅 빈 마을 앞 해안도로는 해안에서 날려든 모래와 자갈로 차가 다니기도 어렵다. 아스팔트까지 떨어져 나갈 만큼 이번 태풍은 거셌다. 

재난지원금 지급방식을 놓고 논란이 분분하다. 다 줄 수 없는 정부의 심정도 편할 리 없겠지만 자영업자를 우선 배려하려는 정부의 의도도 그다지 환영 받지는 못 하는 것 같다. 대부분의 자영업자들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대도시에 몰려있다. 그들이 받을 지원금은 거의 고스란히 상가 주인에게 돌아 갈 것이다. 

부동산 부자를 위한 속셈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코로나19가 단기간에 끝나지 않는다면 그야말로 지원금은 언발에 오줌 누기식이 될 수도 있다.

태풍이 쓸고 간 자리엔 농어민들이 다시 들어 올 것이다. 힘을 모아 땀 흘리다 보면 상처는 서서히 아물고 다시 삶의 기운이 회복된다. 백만원만 있으면 시골에서는 몇 달을 살 수 있다. 인구분산 정책의 수단으로 재난지원금 제도를 활용해 볼만 하다.

대도시에 살아야 돈 잘 버는 의사가 될 수 있으니 귀촌이 쉽지 않다. 그러나 의사는 아무나 될 수 없다. 서울에서 빚을 내고라도 아파트만 사면 된다는 환상이 지방을 공동화시키고 있다. 그렇게 생각하는 국민들의 잘못일까?

자연이 몰고 오는 재해는 극복할 수 있어도 인간이 만드는 재앙을 극복하는 것은 정말 힘들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