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엉샘의 생태이야기-20-062>곤충의 '삶과 죽음'
<부엉샘의 생태이야기-20-062>곤충의 '삶과 죽음'
  •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 승인 2020.07.30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과 죽음'

 

지리산 계곡,

데크길에 떨어진 참나무 가지에

어여쁜 초록색 고치집이 달려있네.

유리산누에나방이 죽음 같은 번데기 시절 잘 견디고

성충이 된 모양이다.

 

몇 걸음 더 걷다가 만난 고치집은 구멍이 뻥 뚫려 있다. 기생 곤충들 때문에 어른이 되지 못했구나.

가까이에서 삶과 죽음이 함께 있었네. 이렇게 몸 내어 준 친구가 있어 멋진 비상도 할 수 있었겠지?

 

- 푸른큰수리팔랑나비 애벌레-

나비가 알에서 태어나

성충이 될 확률은 1% 정도라고 한다.

 

- 먹그림나비 애벌레/ 지리산-

 

살아 남은 1%의 목숨이 삶을 이어가며 생태계를 꾸리니 어찌 아름답지 않을까.

살아 있음이 감사한 날들이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