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박지원 남북 이면 합의서 정부 내에 없다”
청와대 “박지원 남북 이면 합의서 정부 내에 없다”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0.07.30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 원장 후보자의 사인이 기록된 남북합의서(?) 사본을 보여주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 원장 후보자의 사인이 기록된 남북합의서(?) 사본을 보여주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9일 박지원 국가정보원 원장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미래통합당이 제시한 30억 달러 대북송금 이면 합의서 존재를 전면 부인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청와대에서 한 브리핑에서 “청와대, 국정원, 통일부 등 관련 부처를 모두 확인했지만, 정부 내에는 그 문건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야당이 '30억 달러 이면 합의서 의혹이 있는데 왜 박지원 국정원장을 임명했느냐'고 따지고 있어 실제로 존재하는 진짜 문서인지를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한 핵심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만약 문건이 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나”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미래통합당 측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30억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위한 남북 간 이면 합의가 있었음을 주장하며 그 증거로 2000년 4월 8일 작성된 것으로 돼 있는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공개했다.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인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갑, 국회운영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정보위원회, 5선)이 공개한 이 문건 사본에는 ’남측은 2000년 6월부터 3년간 25억 달러의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북한의) 사회간접자본 부문에 제공하고,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쓰여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비례대표, 외교통일위원회, 정보위원회, 초선)은 28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그런 액수가 북한으로 간 일이 없지 않느냐? 또 그 당시 그런 게 있었다면 나중에 대북 송금 특검 때 나왔을 것”이라며 “나는 어디선가 조작된 내용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박지원 국정원장은 29일 국정원 청사에서 열린 제35대 국정원장 취임식에서 “북한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의 교착상태가 길어지는 가운데 강대국들의 패권경쟁 심화 등으로 안보상황 유동성이 커지고 있다”며 “국가안보를 지키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물꼬를 트는 것이 지금 국정원에게 주어진 소임”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원장은 “교착상태인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고 국내정치 개입 우려 불식과 국정원 개혁을 완수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