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루머‘에 문채원·민아·오연서 까지 줄줄이 '피해'
‘정준영 루머‘에 문채원·민아·오연서 까지 줄줄이 '피해'
  •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19.03.1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채원/사진=나무액터스

 '정준영 동영상 루머'에 휘말려 문채원·민아·오연서 등 여성 연예인들이 줄줄이 '피해'를 입고 있다.

소속사 측이 잇따라 강경대응하겠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으나 새로운 연예인 이름이 계속 거론되며 확산되고 있다.

문채원 측은 13일 SNS 해킹 피해를 알리며 정준영 관련 악성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문채원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이날 "금일 문채원 배우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돼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한 바, 문채원 본인이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이후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 급히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문채원이 SNS 계정을 통해 정준영의 SNS 게시물에 다수의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됐는데 알고보니 이는 문채원 SNS가 해킹당해 벌어진 일이었다는 것.

소속사는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며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와 메신저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특정 악성루머에 나무엑터스 소속 문채원 배우가 거론되는 것 역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걸그룹 AOA 민아도 최근 불거진 빅뱅 승리 사건과 자신이 관련됐다는 의혹에 "아니"라고 적극 해명했다.

민아는 14일 새벽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장을 게재하고 "미나(민아)가 승리 사건에 연루되어 있다고 생각해"라고 적힌 댓글에 대해 황당하다는 듯 "예? 아닙니다"라고 간단 명료하게 해명해 루머에 대응했다.

앞서 13일 배우 정유미, 이청아, 오연서, 오초희 등도 일명 '정준영 리스트'에 거론되자 강한 불쾌감을 표현하며 사실이 아님을 강조, 법적 대응을 경고하고 나섰다.

한편 승리 최종훈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채팅방에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은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죄송하다"며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후에는 강남 클럽 버닝썬 관여 의혹 및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전 빅뱅 멤버 승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