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문재인 대통령 얼굴 위에 꽁초' 등 비방 대남전단 공개
북한, '문재인 대통령 얼굴 위에 꽁초' 등 비방 대남전단 공개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0.06.2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2면에 '대남 삐라(전단)' 뭉치와 주민들이 마스크를 낀 채 전단을 인쇄·정리하는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소개한 노동신문 2면./사진: 조선중앙TV 화면 캡처=연합뉴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2면에 '대남 삐라(전단)' 뭉치와 주민들이 마스크를 낀 채 전단을 인쇄·정리하는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소개한 노동신문 2면./사진: 조선중앙TV 화면 캡처=연합뉴스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하는 내용 등이 담긴 대남 삐라(전단)를 대량 제작해 살포할 준비에 착수했다. 통일부와 정치권은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북한이 접경지역에서 전단을 대량으로 살포하면 우발적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군 당국은 대북 감시태세를 강화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오전 '격앙된 대적의지의 분출-대규모적인 대남삐라 살포 투쟁을 위한 준비 본격적으로 추진'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보복 성전은 대남삐라 살포 투쟁으로 넘어갔다. 각지에서 전단 살포 준비가 진행 중”이라며 “출판기관들이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 들씌울 대적(對敵) 삐라들을 찍어내고 있다. 각급 대학의 청년 학생들은 북남 접경지대 개방과 진출이 승인되면 대규모 삐라 살포 투쟁을 전개할 만단의 태세를 갖췄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여직껏(여태껏) 해놓은 짓이 있으니 응당 되돌려받아야 하며 한번 당해보아야 얼마나 기분이 더러운지 제대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살포를 위해 대량 인쇄된 전단 뭉치와 주민들이 마스크를 낀 상태로 인쇄·정리하는 현장 사진도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들 중에는 무엇을 마시는 문재인 대통령 얼굴 위에 '다 잡수셨네…북남합의서까지'라는 문구를 합성한 전단 더미 위에 꽁초와 담뱃재, 머리카락 등을 뿌린 사진 등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 얼굴 옆에 '평양에 와서 평양냉면, 철갑상어, 송이버섯 먹어 대는 문식성을 보고 서울 가서 큰일 할 줄 알았더니'라고 조롱하는 전단과 '구린내' '천치' 등의 막말을 삽입한 전단도 있다. 음식 관련 전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 방북 기업인들의 사진도 있다.

북한은 단거리 미사일 발사 모습과 '경고한다'는 문구를 합성한 대북전단 뭉치도 공개했다. 무력 도발 가능성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입장문에서 “북한의 이러한 행위는 남북 간 합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남측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원천 봉쇄하기 위한 단속과 법적 조치 등을 취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어 “북한도 더 이상의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은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나 비방도 수용하는 표현의 자유가 있는 국가다. 북측이 대남전단을 살포해도, 그 목적을 달성하긴 어려울 것”이라며 “대남전단 살포를 즉각 중단해 달라. 무의미한 일에 시간과 공을 들이기보다는, 진지하고 성숙된 자세로 대화의 길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 저열한 내용이 담긴 대남전단은 국제사회의 비웃음을 살, 명분도 실리도 모두 잃을 행태”라고 말했다.

이어 “대북전단 살포도 전면 중단돼야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정보 혁명의 시대에 하늘로 종이 전단을 날려 보내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태”라며 “남과 북이 강대강의 대결로 치닫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국민의 안전에 어떠한 도움이 되지 않는다. 대북전단 문제를 확고히 해결하겠다. 북측에 이성적인 대응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다시 남북 간의 연극이 되풀이 되지 않으려면 정부는 국민이 납득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북정책 현 주소와 대비태세를 알려줘야 한다”며 “북이 전단을 뿌릴 경우 우리의 대응방침은 무엇인가? 계속 인내만은 할 수 없는 지점은 언제인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대북 레드라인은 있는가?”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