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쓴소리 “윤미향, 감옥 갈 수도..정치권 온 것 박수 치고 싶지 않아”
강창일 쓴소리 “윤미향, 감옥 갈 수도..정치권 온 것 박수 치고 싶지 않아”
  • 이광효 기자 leekwhyo@naver.com
  • 승인 2020.05.26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통일경제뉴스DB
사진=통일경제뉴스DB

이해찬 대표의 자제령에도 불구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을 계기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한 비판이 당내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한일 역사 전문가인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제주 제주시갑, 행정안전위원회, 4선, 사진)은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회계 부정이라고 분류될 수 있는 건이 하나라도 나온다면 윤미향 당선인이 이것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하느냐?’는 질문에 “져야 한다. 그건 모든 국민도 책임져야 한다”며 “재판이 시작되면 벌금이 나오든지 감옥에 가야 될지 모른다. 윤미향 당선인 같은 경우 국회의원이 된 다음에 그런 게 나타났다 하면 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것도 있을 수가 있다”고 답했다.

강창일 의원은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정의연 활동을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에 별로 박수를 치고 싶지 않다”고 비판했다.

민생당 박지원 의원(전남 목포시,법제사법위원회, 4선)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만약 본인이 생각할 때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다고 하면 스스로가 결정해 주시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 선은 그어줘야 한다. 이렇게 하고 있다가는 국민 정서와 반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지난 25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내용에 분노한다. 겉으로 위안부 운동을 내걸고 속으로 사리사욕과 거짓으로 기득권을 행사한 민낯이 드러났다”며 “역사의 피해자인 할머니들께 적반하장으로 2차 가해를 하는 역사의 죄인이 돼선 안 된다. 정부는 기부금과 보조금의 진실을 밝히고 수사기관은 범죄 여부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 여당은 수수방관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대표 자격이 없는 당선자를 사퇴시키는 등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번 사건은 역사에 대한 대한민국의 상식과 양심이 걸린 사건이다. 친일 반일 진영 논리로 가해자를 옹호하는 몰상식은 정당성이 없다”며 “위안부 운동의 치부가 드러나더라도 진실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책임을 묻는 것이 떳떳하고 대한민국의 격을 높이는 것이다. 그것이 일본에 역사 인식 전환을 촉구하는 대한민국의 입장에 정당성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