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고래축제 등 '줄줄이' 가을로 연기
울산고래축제 등 '줄줄이' 가을로 연기
  •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 승인 2020.05.21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의 댜표축제들이 줄줄이 가을로 연기됐다.

울산 남구와 고래문화재단은 20일 이사회 심의를 열고 6월 열릴 예정이었던 울산고래축제를 9월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구에 따르면 당초 울산고래축제는 6월 19일부터 21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남구는 이달 7일 재단 이사회를 통해 축제 날짜를 정하고 축제 실행계획 등을 준비해 왔다.

남구청장 권한대행 김석겸 부구청장은 "최근 감염 사례를 바탕으로 구민 건강과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결정을 내렸다"며 "하반기 축제 개최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래축제 외에도 울산 중구의 마두희 축제, 북구의 쇠부리축제, 대공원장미축제 등 대부분의 지역 축제도 9월과 10월로 연기되거나 취소됐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