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례여중 축구부 감동실화 6일 '안타까운' 개봉
삼례여중 축구부 감동실화 6일 '안타까운' 개봉
  •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 승인 2020.05.0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명의 선수와 고 김수철 감독이 만들어낸 기적의 우승
 

삼례여중 축구부의 감동적인 실화를 담은 영화 <슈팅걸스>가 6일 개봉한다.

<슈팅걸스>는 단 13명의 부원으로 2009년 여왕기 전국축구대회에서 우승한 우리지역 삼례여중 축구부와 고 김수철 감독이 일궈낸 우승 실화를 감동적으로 담아낸 영화다.

<코카콜라 살인사건> <진주라 천릿길> 등을 제작한 배효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정웅인, 이비안, 정예진, 정지혜가 출연한다.

삼례여중 축구부는 수많은 여자축구선수를 배출하고, 역사상 가장 통쾌하고 감동적인 우승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2009년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 여중부 우승을 거머쥐기까지는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다.

당시 삼례여중 축구부원 대부분이 가정 형편이 어려워 축구화조차 없는 경우가 많았고, 잔디가 깔리지 않은 맨땅에서 구슬땀을 흘려야 했다. 게다가 선수가 부족해 주전 선수가 부상을 당해 뛸 수 없는데도 선수 교체를 할 수 없었다.

이같은 상황에서도 삼례여중은 단 13명의 선수로 8일 동안 리그전 3회와 토너먼트 3회의 경기를 치르며 당당히 결승에 올랐고,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인천 가정여중을 2대 1로 누르며 창단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기적을 만들어 냈다.

삼례여중 아이들이 만들어낸 영화 같은 이야기에 배효민 감독은 한 매체를 통해 “13명에 불과한 선수로 우승 신화를 일궈낸 삼례여중 축구부의 투혼을 알리기 위해 제작을 결심했다”고 메가폰을 잡게 된 계기를 밝혔다.

<슈팅걸스> 개봉을 앞두고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국가대표 조소현 선수도 추천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WFC에서 뛰고 있는 조소현 선수는 추천 영상에서 “마음이 따뜻해지는 영화 <슈팅걸스>가 6일 개봉합니다. 가정의 달 5월에 가족, 친구들과 함께 많은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라며, “<슈팅걸스> 파이팅! 대한민국 여자축구 파이팅!”을 외쳤다.

한편 삼례여중 축구부는 재정상의 이유로 최근 해체됐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