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와 정부 긴급 지원금 중복 수령 가능…4인가구 최대 144만원”
박원순 “서울시와 정부 긴급 지원금 중복 수령 가능…4인가구 최대 144만원”
  •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 승인 2020.04.02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지원하는 서울시의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의 중복 수령이 가능하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과 서울시 지원금이 혼재되면서 서울시 지원에 정부 지원금을 추가해 받을 수 있는지, 지원 금액이 줄어들지는 않는 지 등에 대한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며 “결론을 얘기하면 둘 다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면 가령 5인 가구가 기준에 부합하면 우선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를 가구당 최대 50만원(모바일 서울사랑상품권은 55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여기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최대 1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기준을 충족한 4인 가구의 경우 서울시의 재난긴급생활비(최대 40만원)에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최대 100만원), 서울사랑상품권(4만원)을 더해 최대 144만원이 지급된다. 서울시는 정부 지원금을 받는 서울시 가구 수가 269만 가구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2일 아침까지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자는 14만2369명이다. 이들 중 25명에게 지급을 마쳤다.

박 시장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의 경우 구체적 지원방식 확정과 2차 추경 통과까지 지급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혹시 정부 지원을 못 받게 될까 봐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미룬 분들은 먼저 서울시 지원을 받고 추후 정부 지원을 신청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시장은 “정부 방침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 분담 비율 8대 2를 기준으로 약 3500억원에 달하는 추가 재원을 마련하기로 결단했다”며 “재난 사각지대의 시민 지원을 위해 추진 중인 중요사업을 포기하는 등 마른 수건을 쥐어짜서라도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