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항공업계 '직격탄'...중국 일본 이어 동남아 노선 감축
코로나19에 항공업계 '직격탄'...중국 일본 이어 동남아 노선 감축
  •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 승인 2020.02.1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타이중·치앙마이 운항 중단…LCC도 잇달아 운항 감축
사진=아시아나항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항공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은 물론 일본 노선을 줄인데 이어 대만, 동남아 노선도 대폭 줄이고 있다.

항공업계가 노선 감축을 결정한 것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 우려로 중국은 물론 인접 지역 국가로의 여객 수요가 급감한 데 따른 조치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대만 타이중(台中) 노선은 오는 26일부터, 인천∼태국 치앙마이 노선은 다음달 3일부터 각각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또 주 21회 운항하던 인천∼하노이 노선을 오는 18일부터 주 14회로 감편하고, 주 14회 운항 중인 인천∼방콕 노선 역시 주 7회로 운항 편수를 줄이기로 했다.

인천∼싱가포르, 인천∼냐짱(나트랑), 인천∼사이판 노선의 운항도 다음달 중순까지 감편한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본토 노선 26개 중 김포∼베이징을 비롯한 12개 노선의 운항을 잠정 중단하고 인천∼광저우 등 12개 노선의 운항은 감편하기로 한 상태다.

대한항공도 내부적으로 동남아 노선 감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비용항공사(LCC)들의 노선 감축은 더욱 심각하다. 이미 중국 노선 대부분을 접은데 이어 동남아 노선의 운항을 중단 또는 감편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작년 일본 불매운동과 홍콩 시위 등의 여파로 중국과 동남아로 노선 다변화에 나섰던 LCC들은 이번 동남아 노선 감축으로 심각한 경영악화를 우려하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인천∼마카오에 이어 인천∼치앙마이, 인천∼필리핀 클락, 인천∼하노이, 부산∼타이중 노선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하루 2편씩 운항하던 대구∼타이베이 노선도 3월20일까지 하루 1편으로 감편하기로 했다.

진에어는 오는 17일부터 부산∼방콕 노선을 잠정 중단하는 데 이어 부산∼삿포로, 부산∼오키나와, 인천∼필리핀 칼리보 노선을 동계 시즌인 다음달 28일까지 운항 중단하기로 했다.

에어부산도 주 7회 운항하던 대구∼타이베이 노선의 운항을 다음달 28일까지 중단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주 14회씩 운항하던 부산∼타이베이와 부산∼다낭 노선의 운항도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다.

이스타항공의 경우 이달 말까지 부산∼타이베이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는 데 이어 주 7회 운항하는 부산∼방콕 노선도 3월15∼28일에는 운항을 접기로 했다. 또 인천∼다낭, 인천∼냐짱, 인천∼방콕, 인천∼코타키나발루, 청주∼타이베이 노선의 운항도 대폭 줄일 예정이다.

제주항공도 동남아 노선 감축을 검토 중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일본은 물론 동남아까지 등 여행 수요가 급감하면서 영업에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다"며 "장기화될 경우 파산하는 항공사도 나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6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법인명 : (사) 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