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569건)

경상북도는 지난 22일 일본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이 각의 보고를 거쳐, 일본정부의 대한민국 땅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을 담은 ‘외교청서’를 발표한 것에 대해 논평을 내고 강력히 규탄했다.경북도는 이날 논평에서‘독도는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역사적 사실 왜곡과 독도 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특히,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도 용납할 수 없음을 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또“매년 되풀이하는 독도 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은 한일 관계를 악화시킬 뿐이며, 일본정부는 독도가 대한민국 땅이라는 역사적 진실을 인정하고, 진정한 반성과 사죄로써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로 나아가자”고 다시 한 번 촉구했다.한편, 일본 외교청서는 외무성이 1957년부터 매년 발행해 온 일본정부의 외교 활동과 국제정세를 정리한 공식 보고서로 수년째 독도에 대해 왜곡 기술하는 등 한․일간 외교 분쟁을 야기하고 있다.                      ◆  일본 외교청서의 독도 관련 기술에 대한 논평 1. 경상북도는 일본정부의 대한민국 땅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을 담은 외교청서를 발표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한다. 2.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의 고유의   영토이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도 용납할 수   없음을 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 3. 일본정부는 매년 되풀이하는 독도 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독도가 대한민국 땅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인정   하고, 진정한 반성과 사죄로써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로 나아   기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22. 4. 22.                                           경 상 북 도  

사회 | 백태윤 선임기자 | 2022-04-25 14:32

전북도는 지구의 날(4월 22일) 제52주년을 맞아 22일부터 28일까지 일주일간 제14회 기후변화주간을 운영한다. 지구의날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원유 유출사고(1969)를 계기로 1970년4월22일 상원의원(게이로드 닐슨)과 대학생(데니스 헤이즈)을 중심으로 시작된 기념행사에서 유래한다.우리나라는 1995년부터 민간환경단체 중심으로 추진되었고, 정부는 2009년부터 기후변화주간을 지정했다. 이번 기후변화주간 주제는 ‘지구를 위한 실천 : 바로 지금, 나부터!’이며, 우리 사회가 탄소중립 사회로 전환하기 위해 바로 지금, 나부터 기후행동을 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이번 기후변화주간은 도민들의 이해와 공감대를 형성함으로써 사회 전반의 변화와 행동을 이끌어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탄소중립 홍보․캠페인이 펼쳐진다. 전북도는 민관협력을 통한 범도민 탄소중립 생활실천 확산을 위하여 ▴꼬마코끼리가는길 지구의 날 행사 ▴2050 탄소중립 실천서약 캠페인 ▴지구를 살리는 배움교재 나눔 ▴지구를 살리는 실천 홍보 대사 우수자 선발 등 온․오프라인 행사를 14개 시․군 및 전북기후환경네트워크, 전북기후변화교육센터와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전북 지역공동체 아이꿈 놀이터 ‘꼬마코끼리가는길’은 미래세대인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지구의 날을 되새기는 퍼포먼스, 줍깅, 점심 채식 식단 등을 진행하며, 전북기후변화교육센터에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기후위기 대응과 지구를 살리는 탄소중립 생활 실천 내용을 담은 배움교재 나눔을 추진한다. 일상생활 속 나만의 탄소중립 실천행동을 약속하는 2050 탄소중립 실천서약 캠페인과 사회관계망(SNS)를 통해 탄소중립 생활실천을 업로드하고 확산하는 행사도 진행된다. 기후변화주간에 탄소중립 생활실천을 가장 많이 실천하거나 지구의 소중함을 널리 알린 도민을 ‘지구를 살리는 실천 우수 홍보대사’로 선발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로 참여와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그 밖에도 탄소중립 어린이 그림 공모전 수상작 전시(전주시), 공원 및 저수지 정화활동(익산시), 채식데이&잔반없는 날 운영과「용기내요 그린포인트」지급(남원시) 등 도내 시․군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추진된다. 아울러, 지구의 날인 4월 22일은 지구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전국 각지의 건물에서 오후 8시부터 10분간 조명을 동시에 끄는 소등행사가 열린다. 소등행사는 기후변화주간의 대표적인 캠페인으로 우리 도에서는 도청사를 비롯 14개 시․군 등 134개 공공기관, 호남제일문 등 10개 지역상징물이 행사에 참여한다. 가정에서는 자율적으로 소등을 실시하면 된다. 한편, 전라북도는 탄소중립 기본법 시행(‘22.3.25)에 맞춰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조례 제정 등 이행기반 마련과 함께 실질적인 이행주체인 도민들의 인식제고 등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 전라북도는 “2050까지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번 기후변화주간을 계기로 도민 모두가 미래세대를 위해, 우리 모두를 위해 지구를 살리는 탄소중립 생활실천에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사회 | 이상호 기자 | 2022-04-23 20:52

  • 통일경제뉴스 는 신문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등 언론윤리 준수를 서약하고 이를 공표하고 실천합니다.
  • 법인명 : (사)코트린(한국관광문화발전연구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내수동 75 (용비어천가) 1040호
  • 대표전화 : 02-529-0742
  • 팩스 : 02-529-0742
  • 이메일 : kotrin3@hanmail.net
  • 제호 : 통일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47
  • 등록일 : 2018년 12월 04일
  • 발행일 : 2019년 1월 1일
  • 발행인·편집인 : 강동호
  • 대표이사 : 조장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섭
  • 통일경제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통일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trin3@hanmail.net
ND소프트